Good Contents Are Everywhere, But Here, We Deliver The Best of The Best.Please Hold on!
Data is Loading...
WITH
AD

 
Production support And
Clothing support.

브랜드 수스는 TV 드라마 및 영화에 의상협찬과 제작지원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공중파3사 인기드라마 “딱 너같은딸”, “닥터이방인”, “기황후”, “루비반지”,”금나와라 뚝딱”, “오자룡이 간다”, “메이퀸”, “오늘만 같아라”에 전반적인 제작지원에 참여 하였으며,

영화 “위험한 상견례”, “배우는 배우다”, “연애의온도” 와 함께 하였습니다. 현재도 드라마 및 예능프로그램에 수스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하고있습니다.
2018 Drama

2018년 KBS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일일 드라마 “인형의집” 수스가 제작지원에 참여 하였습니다.

수스의 다양한 의상협찬과 스타일을 제안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Text Hover
DRAMA
SUPPORT

수스가 제작지원한 대표 작품들입니다.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하기 위하여, 수스는다양한 분야의 미디어에 제작지원과 스타일 제안을 진행하고있습니다. 
MOVIE

수스는 TV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예술 문화에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습니다.

영화 분야에서도 수스의 활동은 이어져 왔습니다.
멜로, 로맨스, 코미디 한국119분 2015 .04.29 개봉 국내 15세 관람가 감독 - 김진영 출연 진세연(박영희), 홍종현(한철수), 신정근(한달식)등 수스 제작지원 작품
위험한 상견례 2
Production Support
EnemiesIn-Law, 2015

 
 
“어디 내 딸을… 언감생심! 그래, 네가 대한민국 경찰만 돼봐~ 아예 결혼을 허락해주마!”은퇴를 앞둔 강력반 형사 아빠, 과학수사팀 리더 큰 언니, 경찰대학 교수 형부,  강력반 형사 둘째 언니, 온 가족이 경찰공무원인 집안의 막내,  전직 국가대표 펜싱선수이자 강남경찰서 마약 3팀 팀장 영희. … 7년 째 경찰고시생 남친 뒷바라지 중.  古(고)문화재 전문털이범 아빠, 각종 문서 위조 전문가 엄마  온 가족이 지명수배자인 집안의 귀한 외아들로 천재적 범죄성의 강점만을 물려받은 철수. … 7년 째 경찰공무원 시험 준비 중.  공직생활 동안 평생 쫓던 지명수배자의 아들은 사위로는 절대 안돼!  VS 철두철미한 방해공작(?)! 내 자식을 절대 경찰이 되게 할 수 없어!   4월, 뼈대부터 너~무 다른 두 집안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이 시작된다!
Rough Play, 2013

 
 

정상을 날든, 바닥을 기든, 배우는 배우다!< 영화는 영화다>를 잇는 센세이션 화제작!READY! 알아주는 사람은 없어도 마음껏 꿈꿀 수 있었던 단역 ACTION! 주연배우 못지 않은 연기력으로 단숨에 조연으로 등극한 신인 그리고 단 한편의 영화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최정상에 올라선 주연 CUT! 다시 밑바닥 인생으로 걷잡을 수 없이 추락하는 배우…   ‘배우 탄생’의 충격적인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드라마 한국 98분 2013.10.24 개봉 국내 청소년 관람불가 감독-신연식 출연-이준(오영), 서영희(오연희) 수스 제작지원 작품
배우는 배우다
Production Support
멜로/로맨스 한국 112분 2013.03.21 개봉 국내 청소년 관람불가 감독 - 노덕 출연 - 이민기(이동희), 김민희(장영) 수스 제작지원 작품
연애의 온도
Production Support
Very
Ordinary
Couple,2012

 
 
헤어져, 라고 말하고 모든 것이 더 뜨거워졌다.직장동료 동희와 영은 3년차 비밀연애커플. 남들 눈을 피해 짜릿하게 사랑했지만 오늘, 헤어졌다.   다음날 아침, 직장동료로 다시 만난 두 사람. 서로의 물건을 부숴 착불로 보내고, 커플 요금을 해지하기 전 인터넷 쇼핑으로 요금 폭탄을 던지고. 심지어는 서로에게 새로운 애인이 생겼다는 말에 SNS 탐색부터 미행까지! 헤어져, 라고 말한 후에 모든 것이 새롭게 시작되었다. 헤어지고 다시 시작된 들었다 놨다 밀었다 당겼다, 사랑할 때보다 더 뜨거워진 동희와 영.   연애가 원래 이런 건가요?